2024-04-15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2000년대 이전 발굴된 미정리 유물로 전 … – KS

한글조선전도(국립해양박물관) 한글조선전도(국립해양박물관)

문화재청, 미정리 유물의 등록·정리·전시 등에 25년까지 158억 지원

 

  대학박물관들이 2000년대 이전에 실시한 발굴조사로 수습한 후 미처 정리하지 못해 오랜 기간 수장고에 보관해온 유물들을 활용한 전시회가 이달 15일 충남대학교 박물관을 시작으로 오는 9월 영남대학교 박물관과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에서 개최된다.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2000년대 이전에 대학박물관이 발굴해 보관 중인 유물들의 등록·정리작업과 보고서 발간, 유물 전시 및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을 지원하는  ‘매장문화재 미정리 유물 보존 및 활용 사업’을 3년째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전시는 그 중의 하나이다. 

문화재청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15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창출한 약 900여 명의 일자리를 유물 정리와 보고서 발간작업 등에 투입시키고 있으며, 이 작업을 통해 9만여 점의 미정리 유물들을 국가에 귀속 조치할 계획이다. 현재 (사)한국대학박물관협회를 중심으로 30개 대학박물관이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정리 작업이 끝난 충청권, 중부권, 영남권 등 3개 지역 대학 박물관에서 개최된다.
가장 먼저 ▲ 7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충남대학교 박물관에서 주름무늬병, 눌린병, 편구병 등 이번 사업을 통해 등록․정리된 출토유물 151점을 대상으로 통일신라 가마터 유적인 보령 진죽리 유적의 학술적 가치를 조명하는 전시회가 개최된다.
이어서 9월 중에 ▲ 1982년 발굴조사한 경산 임당동 고분군 출토유물을 대상으로 신라의 지방 소국인 압독국의 유물 부장양상을 보여주는 전시회가 영남대학교 박물관에서 개최되며, ▲ 화성 구포리 유적(최숙 묘)의 의의와 출토복식의 가치를 조명하는 전시회가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에서 각각 개최될 예정이다. 

  * 압독국(押督國) : 경상북도 경산지역에 자리하고 있던 진‧변한(辰弁韓) 소국 중의 하나
  * 부장(副葬) : 임금이나 귀족이 생전에 쓰던 여러 가지 패물이나 그릇 따위를 무덤에
    같이 묻던 일
  * 최숙(崔肅, 1636-1698) : 조선 후기의 무신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매장문화재 미정리유물 정리사업을 지속하여 대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장기 미공개·미정리 유물을 정리하고, 국가로 귀속해 체계적 유물관리 및 전시·교육 등 유물 활용 지원에 노력할 계획이다. 

 

[크기변환]붙임. 충남대학교 박물관_진죽리 기획전_홍보물.jpg

< 충남대학교 박물관 전시회 홍보물 >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발굴제도과 이상원 사무관(☎042-481-4957), 정효원 주무관(☎042-481-4977)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문화재청

나타난 그림: 한글조선전도(국립해양박물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