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카뱅과 토스, 소비자 울리는 피싱범죄 어떻게 대응하나? | KS News

카뱅과 토스, 소비자 울리는 피싱범죄 어떻게 대응하나? | KS News

[IT동아 정연호 기자] 금융피해의 온상이 됐다고 지적받던 인터넷은행들이 범죄 탐지·예방을 위한 기술과 피해 보상제 등 금융소비자 보호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와 피해액, 출처=통계청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와 피해액, 출처=통계청

경찰청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건수는 2019년 3만 7667건으로 최대를 기록하고 2021년 3만 982건으로 소폭 감소했다. 피해금액은 2018년 4040억 원에서 2021년 7744억 원으로 거의 두 배 수준으로 뛰었다. 2021년 기준 누적 피해액만 3조 8681억 원. 카카오톡 등의 메신저를 이용한 피싱도 2019년 2963건에서 2021년 1만 7841건(피해금액 126억원)으로 약 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장을 개설할 때 신분증만 제시하면 될 정도로 간단한 비대면금융의 편리함은 양날의 검이 됐다는 지적이다. 검찰을 사칭해 겁을 주며 돈을 이체하도록 하는 수법은 터치 몇 번으로도 송금이 가능한 기술의 발전과 맞물려 피해가 커지고 있다.

또한, PC나 휴대전화에 있는 여권, 신분증 사진을 탈취해 비대면 계좌를 개설하는 사례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를 통해 비대면대출로 받은 대출금을 빼 가는 피해 사건도 있었다. 위조 신분증을 은행의 시스템이 걸러내지 못하는 사례도 언론을 통해서 공개됐다.

금융범죄를 탐지하고, 걸러낸다

카카오뱅크(이하 카뱅)는 위조신분증을 가려내는 ‘신분증 원본 검증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맨눈으로 구별이 어려운 위조신분증의 패턴을 찾는다. 고위험 신분증을 우선 검수하도록 신분증 제출자의 거래 이력과 진위확인 상태 등에 따른 부정 사용 가능성을 계산하는 기술도 개발됐다. 기술 도입 후 3개월 만에 1만 9천 건, 하루 평균 200건의 신분증 사본 및 부정 제출이 발견됐다.

이외에도 카뱅은 부정거래 탐지를 위한 24시간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스마트폰에 설치된 악성 앱을 걸러내는 솔루션, 의심계좌 탐지 시스템 등을 도입했다. 카뱅 사칭 범죄 예방의 목적으로는 전화번호 진위확인 ARS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카뱅 측에 따르면, 카뱅은 문자나 전화로 대출을 권유하지 않는다. 이런 내용의 문자나 전화가 온다면 ‘1599-6744’에 전화해 해당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카뱅 번호가 맞는지 확인할 수 있다.

카뱅의 금융안심보험, 출처=카뱅 홈페이지
카뱅의 금융안심보험, 출처=카뱅 홈페이지

카뱅은 온라인금융사기 피해가 발생할 때 최대 500만 원까지 손실액을 횟수 제한 없이 보장하는 금융보험상품도 제공한다. 가입 대상자는 만 50세 이상 시니어 고객이다. 아직 연령 확대에 대한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월부터 금융안심보험을 6개월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카뱅 앱에서 금융안심보험 이벤트 페이지 ‘지금 무료 선물 받기’를 누르면 연결되는 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다. 무료 이벤트 혜택이 끝나도 보험은 유료 결제로 이어지지 않고 종료된다.

최근 논란이었던 통장 협박과 관련해 카뱅 관계자는 “적극 중개 등 차별화된 사기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장 협박은 보이스피싱 피해액을 송금해 해당 계좌 거래를 정지시키는 수법을 말한다. 신고 취소를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것이다. 통장 협박 피해자의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카뱅은 미흡한 대처로 비판을 받았다.

관계자는 “통장 협박 등 모르는 자금이 입금돼 지급 정지되는 명의인의 구제를 위해 (보이스피싱)피해자와 명의인 간 합의를 적극적으로 중개하도록 업무 프로세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사건에선 보이스피싱의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신고했고, 돈을 받은 이용계좌는 거래제한이 됐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피해자금을 입금받은 계좌주(명의인)에게 접근해 지급정지해제를 대가로 돈을 요구한 것이다(실제로 사기범은 해제 권한이 없다).

별도 구성된 카뱅 금융사기전담 상담센터에서 통장 협박과 관련된 이슈를 24시간 대응하고 있다고 한다. 2~3개월 소요되는 피해구제신청-금융감독원 환급결정에 비해 빠른 이슈 해결이 가능하다는 게 카뱅 관계자의 설명이다.

토스뱅크도 신분증 사진의 원본을 확인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신분증 정보를 금융결제정보원 정보와 대조하고, 수기로 한 번 더 확인을 거친다. 계좌 개설 때 제출된 신분증 사진이 다른 사람 휴대전화에 있던 신분증 사진을 찍어서 올린 것인지도 잡아낼 수 있다고 한다.

토스의 안심보상제, 출처=비바리퍼블리카
토스의 안심보상제, 출처=비바리퍼블리카

토스 안심보상제는 금융 사기 피해자를 구제하는 제도다. 명의도용, 보이스피싱, 중고거래 사기 등의 금융피해를 토스가 책임소재를 따지지 않고 보상한다. 사고 발생 15일 안에 토스 고객센터에 접수하고 수사기관에 신고하면, 수사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도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보상 범위는 금융사고의 경우 1회 5천만 원, 중고사기는 1회 50만 원까지다.

비바리퍼블리카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작년 금융사기를 당한 2500여명이 토스 안심보상제도로 피해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 총 보상 금액만 15억 8천만 원에 달한다. 안심보상제도는 별도의 상품 가입이나 비용 지불 없이도 토스를 통한 모든 송금에 적용된다.

안심보상제 이용 조건, 출처=비바리퍼블리카
안심보상제 이용 조건, 출처=비바리퍼블리카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토스 플랫폼에서 거래하도록 만든 안전장치”라며 안심보상제도에 대해 설명했다. 사기 피해액을 회수하지 못해도 토스에서 피해자에게 보상금을 반환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다만, 어뷰징을 막기 위한 이용 조건은 있다. 중고사기는 1회 보상을 받고서 추가 사용이 제한된다. 피해금액을 회수했을 때, 보상금을 토스에 전달하면 이용 제한은 해제된다.

토스는 의심 거래와 악성 앱도 탐지해 이용자에게 알림을 보낸다. 가족 보안 알리미는 사기 의심 거래를 탐지하고, 이용자가 등록한 가족에게 알림을 보내는 기능이다. 피해를 최소화할 절차와 방법도 안내된다. 토스 송금 시엔 받는사람 계좌가 경찰청이나 더치트 등에 사기로 신고됐는지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보안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 화이트해커(보안 시스템 취약점을 찾는 전문가) 등이 포함된 토스 보안 기술팀이 악성앱 등 보안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폰에 악성 앱이 설치된 토스 이용자는 앱을 켤 때 악성 앱을 삭제해야 한다는 알림을 받는다. 악성 앱을 지울 때까지 토스 송금, 결제 등의 서비스는 이용할 수 없다. 혹시 모를 사고를 막기 위해서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이 시스템을 통해 67만 개의 악성 앱을 탐지했고, 한 달 동안 1만 6000명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았다고 전했다.

글 / IT동아 정연호 (hoho@itdonga.com)

—————

원천: IT동아 (CC BY-NC-ND 2.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