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블링컨 “중국에 대북 영향력 행사 촉구”

미 국무장관이 중국 지도부를 만나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도록 대북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공약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중국 방문 마지막 날인 26일 시진핑 국가주석과 왕이 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을 만나 “북한이 위험한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에 관여하도록 압박하기 위해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중국을 독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베이징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할 수 있는 다양한 지역과 국제 위기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I encouraged China to use its influence to discourage Iran and its proxies from expanding the conflict in the Middle East, and to press Pyongyang to end its dangerous behavior and engage in dialogue. Going forward, we’ll continue our high-level discussions on these and other issues.”

그러면서 “앞으로 이것과 다른 문제들에 대한 고위급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의 방중 결산 보도자료에서 “블링컨 장관이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공약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또 블링컨 장관이 왕이 주임과의 회동에서는 “중동과 한반도에서 더 이상 긴장이 격화되는 것을 방지할 필요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블링컨 장관은 중국의 러시아 방위산업 지원 문제를 지적하며 ‘후과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잔인한 침략 전쟁에 동력을 제공하는 부품을 중국이 공급하는 것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이날 논의에서 거듭 강조했다”는 것입니다.

이어 중국은 군수품과 로켓 추진체, 다른 이중 용도 물품을 만드는 데 필수적인 공작 기계, 초소형 전자기기 등의 최대 공급국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이 문제를 다루지 않으면 우리가 다룰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위험한 행동과 태양광 패널, 전기차, 전기차 배터리와 같은 핵심 산업 등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아울러 펜타닐 관련자들에 대해 중국이 처벌을 강화할 것도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블링컨 장관과 만나 “미국과 중국은 경쟁자가 아닌 파트너”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시 주석] 중국어

시 주석은 “양국은 서로에게 상처를 주기보다는 성공을 도와야 한다”며 “양국이 행동으로 말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블링컨 장관은 이 자리에서 시 주석에게 미국의 우려를 제기했다고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왕이 주임과 약 5시간 30분 가량 만나 양국 현안과 국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왕이 주임은 타이완 문제는 양국 관계에서 넘어서는 안 되는 금지선이라며 ‘하나의 중국’ 원칙 준수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왕 주임] 중국어

왕 주임은 “중국의 요구는 항상 일관적”이라며 “항상 서로의 핵심 이익을 존중할 것을 촉구하며, 미국이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고,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지 말며, 중국의 주권, 안전, 발전을 방해하지 말고, 중국의 주권에 대한 금지선을 밟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계속해서 하나의 중국 정책을 추구하고 있으며 ‘타이완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