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백악관 “부통령 ‘DMZ 방문’ 한국방어 공약 증명…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백악관 “부통령 ‘DMZ 방문’ 한국방어 공약 증명…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에도 DMZ 방문 등 미국 부통령의 방한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한국 방어 공약을 증명한다는 설명인데요, 백악관은 또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며 대화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하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찾는 것은 “미한동맹의 힘과 북한이 제기하는 어떠한 위협에도 맞서 한국과 함께 하겠다는 미국의 약속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로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 일정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비무장지대(DMZ) 방문 등 한국 방문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Kamala_Harris_VP_USA_Visits_Korea

[녹취: 장피에르 대변인] “The visit will underscore the strength of the US ROK alliance and the United States commitment to stand beside the ROK in the face of any threats posed by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The Vice President will tour sites at the DMZ meet the service members and receive an operational briefing from us commanders. The Vice President will reflect on the shared sacrifice of tens of thousands of American and Korean soldiers who fought and died together and will reaffirm the US commitment to the ROK defense in ironclad, as you just could tell that trip is going to continue.”

그러면서 “(해리스) 부통령은 비무장지대(DMZ) 내 현장을 둘러보고 장병들을 만나고 지휘관들로부터 작전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해리스) 부통령은 함께 싸우다 전사한 수만 명의 미군과 한국군 장병들의 희생을 되새기고, 한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철통 같은 의지를 재확인할 것”이라며 방한 일정이 계속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 참석 등을 위해 25일~28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해리스 부통령은 29일 한국으로 이동해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고 비무장지대(DMZ)를 둘러봅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이 28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최근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규탄’ 입장도 밝혔습니다.

[녹취: 장피에르 대변인] “I’ll point you to the Department of Defense statement which says this test didn’t pose an immediate threat to the US personnel or territory of our allies. And also, the United States condemns, as we’ve said many times when we have seen this behavior, the DPRK’s ballistic missile launches, these launches are in violation of multipl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nd poses a threat to the DPRK’s neighbor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the defense of our allies, South Korea, Japan, and we continue to call on North Korea to engage in diplomacy”

특히 국방부 성명을 인용해 “이번 시험발사가 미국 개인이나 영토 등에 즉각적인 위협이 되지는 않았다”면서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이런 행동을 볼때마다 말한 것처럼 “미국은 이를 규탄한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발사들은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이웃국가와 국제사회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미국은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 방어에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에 외교에 관여할 것을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28일 오후 6시 10분경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지 사흘 만입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북한의 최근 발사가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을 겨냥한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은 이런 시험을 해온 역사가 있다”며 “이는 특이한 일이 아닌 그들이 해오던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장피에르 대변인] “North Korea has a history of doing these types of tests. So it’s not unusual is something that they do, historically. North Korea can speak for itself on why that’s not something that I’m going to speak to from here. What I can speak to is our rock-solid commitment to the security of our Japan and South South Korea allies and the Vice President’s trip is a demonstration of that commitment just on the permanent goal.”

그러면서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동맹인 일본과 한국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확고한 약속이며, 부통령의 방문은 이 같은 항구적 목표에 대한 증명”이라고 장피에르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Image Source: https://www.flickr.com/photos/koreanet/52390875367/in/feed-42433615-1664419188-1-72157721638569617/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