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넷플릭스 자회사, 국내 영화제작 시설에 1억달러 투자 – KS NEWS

ICT 기반 ‘아시아 허브’ 성장 발판…콘텐츠 산업 인프라 확충·고용 창출 기대 【영상: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한국 투자신고식에서 유정열 KOTRA 사장(왼쪽부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스테판 트로얀스키 넷플릭스 자회사 대표가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넷플릭스 자회사가 국내에 6년간 1억달러 규모의 영화제작 시설 투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넷플릭스의 자회사인 스캔라인 VFX 코리아와 이 같은 내용의 투자 신고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투자신고식에는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과 스테판 트로얀스키 자회사 대표, 유정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사장 등이 참석했다.

투자자인 넷플릭스 자회사는 특수 시각효과 제작 등을 담당하고 있다. 워너 브라더스, 마블 스튜디오, 디시 코믹스 등 글로벌 콘텐츠 제작사에 영화제작 기술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가상현실 연출기술을 활용한 아시아 최초의 특수효과 영화제작 시설 투자로 한국이 ICT에 기반한 콘텐츠 제작의 아시아 허브로서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기대되고 있다.

투자 결정에는 한국의 우수한 콘텐츠 제작능력 및 인력, 일본·호주 등 아태 시장에의 접근성, 정부의 외투 지원제도 등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산업부와 KOTRA는 한국의 우수한 투자환경과 지원제도를 바탕으로 넷플릭스 자회사의 한국 투자유치를 위해 지속적으로 설득해왔다.

디지털 미디어·콘텐츠 산업은 국가 브랜드 가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산업으로, 이번 투자는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첨단 디지털 인프라를 확대한다는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안 본부장은 스테판 트로얀스키 대표에게 “2020년 K-콘텐츠 수출액이 14조 원을 돌파하는 등 한류 컨텐츠의 글로벌 영향력이 확대하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가 한국의 글로벌 미디어 강국 실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또한 “넷플릭스의 첨단 투자에 대해 현행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능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강조했다.

스캔라인 VFX 코리아측에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한국의 콘텐츠 산업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원활한 투자유치 이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산업통상자원부 투자유치과(044-203-4089)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