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2022 창구] 애기야가자 오세정 대표, “아이와 갈 수 있는 곳, 우리가 찾습니다” | KS News

[2022 창구] 애기야가자 오세정 대표, “아이와 갈 수 있는 곳, 우리가 찾습니다” | KS News

[IT동아 남시현 기자] 내수 성장의 한계로 국내 기업들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등의 앱 마켓을 통한 해외 진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 구글은 국내 모바일 앱·게임 개발사의 성장과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서 지난 2019년부터 ‘창구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프로그램 운영사인 한국기술벤처재단이 이에 대한 운영을 맡고 있다.

창구 프로그램은 출범 이후로 올해 4회째를 맞이했다. 1~3기 창구 프로그램 참여 기업들의 연평균 매출 성장률은 85%였으며, 해외 진출은 70% 이상 늘었고, 이들은 2000억 원 이상의 추가 투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 이번 2022년 창구 프로그램은 80개 기업을 선정했으며, 사업화 자금을 최대 3억 원까지 지원했다. 참여 기업은 평균 1억 3500만 원을 지원받았으며 성장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세미나와 컨설팅, 네트워킹 혜택도 받았다. 취재진은 2022년 창구 프로그램에 선정된 80개 기업 중 10개 기업을 만나, 선정 기업이 창구 프로그램의 도움으로 성장한 이야기를 듣고 전하고자 한다.

애기야가자 오세정 대표. 출처=IT동아
애기야가자 오세정 대표. 출처=IT동아

“2019년, 부산 남포동에서 가족과 함께 식사를 하려고 준비중이었다. 항상 가던 곳만 가다보니 이번에는 새로운 곳을 찾아보자는 생각으로 포털 사이트에 아이와 갈만한 곳을 검색했지만 아이와 함께 갈 수 있는지, 주차는 가능한지, 애기 간식을 가지고 가도 되는지 등에 대해 빠르게 알 수가 없어서 결국은 가던 곳을 가게 됐다. 그래서 부모들 사이에서 이런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고, 그 길로 창업을 시작했다”

누구나 겪는 불편함을 오세정 대표는 쉽게 넘겨짚지 않았고, 여기서 ‘애기야가자’라는 서비스가 시작하게 됐다. 애기야가자는 아이들과 함께 갈 수 있는 장소나 활동 등을 카테고리, 테마, 지역, 성향 등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로, 현재 전국 2만 1천 곳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2022년 정식버전 출시 후 지금은 누적 가입자 수가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서비스로 성장했고, 매 주말마다 아이들과 함께 갈 곳을 찾는 부모들의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애기야가자 오세정 대표를 만나 애기야가자의 서비스부터 앞으로의 방향까지 직접 들어보았다.

“아이와 함께 갈 곳 찾기 쉽지않아··· 공감 받고 성장해”

오세정 대표가 이끌고 있는 애기야가자는 지난 2019년 3월에 인스타그램으로 시작했고, 2020년 4월 애플리케이션으로 본격적인 서비스에 돌입했다. 오 대표는 “처음에는 아이들과 함께 갈 수 있는 곳을 소개하고자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 아이들과 갈 곳을 찾는 부모들이 공감해준 덕분에 팔로워가 빠르게 늘었고, 애플리케이션으로 서비스를 확장하게 됐다. 초반에는 소재지인 부산만 소개를 했는데 서비스가 커지면서 지금은 전국 2만 1천곳의 장소를 소개하고 있다”라고 소개를 시작했다.

오 대표는 인스타그램을 시작으로 애기야가자 앱, 애가마켓 등 여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IT동아
오 대표는 인스타그램을 시작으로 애기야가자 앱, 애가마켓 등 여러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IT동아

현재 애기야가자 서비스는 크게 인스타그램 채널과 앱 서비스로 나뉜다. 인스타그램은 정보 제공은 물론 고객과의 소통 등의 창구로 사용되고 있으며, 앱 서비스는 직접 업로드 하는 콘텐츠와 장소 등의 정보는 물론 장소와 관계된 물품을 판매하는 ‘애가마켓’, 아이와의 관계 등을 입증하는 ‘아기주민증’ 등 독창적인 서비스로 구성돼있다. 등록되는 콘텐츠는 소비자가 아닌 회사측에서 직접 선정하고 있으며, 내용 역시 직원들과 전국 각지의 서포터즈 59명이 직접 확인을 해 신뢰성을 확보하고 있다. 고객이 직접 내용을 등록하는 체계는 내년 정도에 도입할 예정이라 한다.

애기야가자의 네 가지 핵심 서비스. 출처=애기야가자
애기야가자의 네 가지 핵심 서비스. 출처=애기야가자

비슷한 서비스가 없는 건 아닐텐데, 어떤 점에서 다른지 설명을 부탁했다. 오 대표는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에도 유사 서비스가 있다. 대신 서비스마다 추구하는 목표가 조금씩 다르고, 또 비슷하더라도 장소를 소개만 하는 게 전부다. 반면 애기야가자는 유료와 무료 장소 등 모든 갈만 한 곳을 소개 하고, 위치와 테마, 카테고리, 관심사 등을 토대로 정보를 제공한다. 정보가 복합적으로 제공되고, 또 직접 확인해 신뢰할 수 있다는 점이 우리 서비스의 특징”이라고 답했다.

오 대표가 자녀 이름으로 된 아기주민증을 소개하고 있다. 출처=IT동아
오 대표가 자녀 이름으로 된 아기주민증을 소개하고 있다. 출처=IT동아

아이의 신분을 증명하는 ‘아기주민증’도 애기야가자만의 특징이다. 오 대표는 “테마파크나 키즈카페같은 장소에서 몇 개월 미만 무료 등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아이의 생년월일을 밝혀야한다. 하지만 아이들은 신분증이 없기 때문에 주민등록등본을 가지고 다녀야한다. 그래서 애기야가자 가맹점에서 한해 신분증 대용으로 쓸 수 있도록 아기주민증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17만 건 이상이 발행돼있고, 협약이 맺어져있는 장소는 등본 같은 서류없이 아기주민증으로 입장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022 창구 프로그램 1위, 성장 가능성 높게 본듯

애기야가자는 2020년 4월에 법인을 설립한 이후 꾸준히 성과를 내고 있다. 2020년 설립과 함께 초기 투자자금을 지원받은 건 물론 한국관광공사 관광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서 최종 라운드를 진출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이어 21년에는 부산 기술창업기업과 부산우수공유기업으로 선정됐고 10월에 프리A(Pre-A) 투자를 받았다. 그리고 올해 초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창업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2022년 창구 프로그램’에서 1위에 선정되기까지 했다.

오 대표는 “창구 프로그램은 모든 스타트업들이 꿈꾸는 사업이고, 나 역시도 그랬다. 재작년에 처음 창구 프로그램 TV 광고를 보면서 언젠가 나도 저런 곳에 나올 수 있을까 생각을 하며 지원을 했지만 최종 단계에서 떨어졌었다. 4기에 지원할 시점에는 사업이 순항하면서 발표도 잘 마칠 수 있었고, 4기 창구 프로그램에도 선정됐다. 심지어 턱걸이로 합격할 줄 알았는데 전체에서 1등을 차지할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선정 이유에 대해서는 “같은 4기 기업중에는 우리보다 매출도 더 높고 유망한 기업도 많다. 그럼에도 1위로 선정된 이유는 아마도 창구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 가장 컸다고 평가 받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애기야가자는 창구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화자금 및 마케팅 지원은 물론 전략 컨설팅 등 전방위적인 도움을 받고 있다. 또 구글이라는 대형 플랫폼의 도움에 힘입어 지원 전후로 사용자 수가 세 배 정도 늘었다고 한다. 현재는 여세를 몰아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도 시작한 상황이다. 특히 마케팅 측면에서는 11월 한달 간 지상파 3사의 주요 예능 프로그램 시간대, 메인뉴스 방송 시간대, 유튜브 광고 등을 통해 TV 광고도 송출한다. 역대 창구 프로그램 중 지역 소재 스타트업이 공중파를 탄 것은 애기야가자가 처음이다.

오 대표 역시 창구 프로그램에 탈락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하기를 권했다. 출처=IT동아
오 대표 역시 창구 프로그램에 탈락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하기를 권했다. 출처=IT동아

오 대표는 향후 창구 프로그램에 지원할 스타트업에게도 조언을 남겼다. 그는 “애기야가자도 시드 투자를 받을 때 두 번의 실패를 겪고 세번째에 받을 수 있었다. 예비창업패키지도 마찬가지였다. 우리도 창구 프로그램에 떨어졌다가 갑작스럽게 1위를 했으니, 끝날때까지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고 꾸준히 한다면 좋은 결과가 따라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조언했다.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다니는 세상 만들겠다”

2022 창구 프로그램을 계기로 오세정 대표는 더 큰 꿈을 그리고 있다. 목적지만 제공하는 것을 넘어서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담은 플랫폼을 생각하고 있다. 오 대표는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지금 당장 어디가지? 했을 때 바로 생각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또한 어디를 가기로 마음먹었다면 목적지에 대한 정보 뿐만 아니라 필요한 물품이나 서비스, 심지어는 보험까지도 우리 플랫폼 내에서 해결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아이와의 여행을 책임지는, 그리고 아이들이 마음껏 뛰노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

원천: IT동아 (CC BY-NC-ND 2.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