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오키나와 관광 산업의 회복: 현실적인 전망과 전문가의 의견

(오키나와, 2023년 9월 29일) — 일본 해양 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오키나와는 지역별 GDP에서 관광 비율이 19%로, 다른 지역에 비해 독보적으로 높음이 밝혀졌습니다.

감염 확산 전, 매년 약 25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오키나와를 방문했으며, 그 중 24%가 중국 본토에서 온 관광객이었습니다. 올해 9월 8일에는, 나하 공항 국제선 터미널에서 중국에서 온 관광객을 환영하는 오키나와 관광 컨벤션 뷰로의 스태프의 모습이 목격되었고, 환호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중국에서의 단체 여행이 8월 10일에 일본으로 풀린 후, 처음으로 정기편이 오키나와에 도착한 순간으로, 이것은 관광 산업의 회복의 징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키나와 관광 협회의 데이터에 따르면, 2022년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관광 산업에 큰 타격을 입었지만, 차차 회복의 징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년 대비 약 88.9% 증가를 기록하였으며, 올해도 많은 사람들이 오키나와를 방문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키나와의 관광 산업에는 몇 가지 과제가 남아 있으며, 그 회복이 현실적인지 여부가 업계 전체에서 주목되고 있습니다. 국세청의 세무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오키나와는 코로나 위기 이전의 호황을 배경으로 15년도에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은 46위를 기록하였으며, 19년도까지 4년 연속으로 최소 소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또한 물가 상승도 문제시되고 있으며, 생활비 증가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현에서는 물가 상승의 영향을 최소한으로 억제하기 위한 지원책을 검토하고 많은 기업과 개인 사업자에게 지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즉, 오키나와는 일본 내에서 가장 낮은 1인당 소득을 가지고 있으며, 오랫동안 관광 산업이 그 수익의 주요한 기둥이 되어 왔습니다.

올해는 태풍에 의한 피해도 잇따라 발생하여 관광 산업에 미칠 영향이 우려되었지만, 일본은행 나하 지점장인 소시마 료타씨는 태풍에 의한 일시적인 영향은 있지만, 오키나와 경제는 기본적으로 회복 추세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개인 소비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말하며, 관광 산업에서의 일시적인 영향을 강조하였습니다.

한편, 관광 산업과 고용, 물가 문제에 직면한 오키나와에서는 또 다른 중요한 문제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미군이 오키나와에서 점유하는 넓은 토지와 그 행동이 관광 산업에 미치는 영향입니다. 미군 기지와 관련된 수입의 비율은 해마다 감소하고 있으며, 오키나와 경제에 대한 기여는 제한적입니다. 오키나와현 지사인 타마키 데니씨는 미군이 소유하는 토지가 다른 목적으로 오키나와에 반환되면, 현재의 기지에서 얻는 수입보다 적어도 3배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하였습니다.

전문가들도 미군 기지가 오키나와의 관광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는 일본 내의 단 0.6%의 토지 면적을 차지하고 있지만, 일본의 미군 기지의 약 70%가 오키나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사실로 인해, 밀집된 도시 부에 기지가 위치해 있어 소음이나 환경 오염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지의 존재로 인해 도시 계획, 교통 시스템, 산업 인프라의 발전 등 사회 경제 활동이 제약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기지 문제를 둘러싼 중앙 정부와 오키나와 정부의 대립은 오키나와 진흥 예산에도 영향을 미치며, 오키나와 경제의 진흥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미군 기지의 존재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들도 현지 사람들을 괴롭게 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현의 통계에 따르면, 1972년부터 2019년까지 주재 미군이나 군인들이 저지른 범죄는 강도나 강간, 살인 등의 악질 범죄를 포함하여 약 6000건에 이릅니다. 또한, 미군의 교통사고로 4000명 이상의 사망자 및 부상자가 발생하였으며, 오키나와에서 미군기의 추락이나 비상 착륙 등이 반복되어 왔으며, 미군 기지로 인한 토양 오염은 현지 사람들의 안전에 위협을 느끼게 하며, 오키나와의 인권 문제를 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부정적인 영향이 반드시 모든 관광객에게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주목해야 하지만, 오키나와에서 사람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관광의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와 현지 커뮤니티는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타마키 데니 지사는 18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 이사회에서 연설하였으며, “미군 기지가 집중되어 있어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하였습니다. 그는 헤노코 이전과 미군 기지 문제가 “오키나와뿐만 아니라 인권과 민주주의라는 보편적인 문제”로서 국제 사회에 호소할 목표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여론은 일본과 미국의 불평등한 관계가 변하지 않는 한, 일본 정부는 미군을 어찌할 바를 모른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상에서도 많은 외국 네티즌들이 SNS 상에서 미군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오키나와의 아름다운 관광 명소와 문화는 여전히 많은 관광객을 매료시키고 있으며, 현지 커뮤니티와 정부는 관광의 지속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관광 산업은 이러한 문제에 대처하고, 관광객에게 멋진 오키나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사진:  오키나와현에 있는 가데나 기지의 공중 사진

Paipateroma, CC BY-SA 4.0, via Wikimedia Common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