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남부지방 상록활엽수 ‘후박나무’, 육종 연구에 착수하다 – KS NEWS


남부지방 상록활엽수 ‘후박나무’, 육종 연구에 착수하다 이미지1

남부지방 상록활엽수 ‘후박나무’, 육종 연구에 착수하다 이미지2

남부지방 상록활엽수 ‘후박나무’, 육종 연구에 착수하다 이미지3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 대응 유망수종 ‘후박나무’ 개량연구 현장토론회 개최-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용재·경관·약리 등으로 이용 가치가 높은 후박나무의 우량 개체 선발 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후박나무는 녹나무과에 속하는 난대활엽수종으로 울릉도, 제주도 등 남쪽 바닷가 산기슭 및 도서 지역에 자생하며 최대 수고 20m, 직경 1m까지 자라는 키가 큰 나무로 자란다.

○ 특히, 후박나무는 식물 군집 조성이 변화하다가 생태적 조건에 의해 장기간 안정을 지속하는 상태에 주로 나타나는 극상 수종 중 하나다.

□ 이에, 최근에는 지구온난화에 따라 난대지역에서 자라는 식물의 북상 가능성과 남부지역 침엽수림을 대체할 조림지 마련 등 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후박나무와 같은 난대 유망 수종에 대한 육성 요구가 증대되고 있다.

□ 연구의 첫 단계로 지난 10일(화), 전남 여수 오동도에 위치한 후박나무 자생지에서 연구전략 및 방법을 구체화하기 위한 현장토론회를 개최하였고, 자생 분포지에 대한 탐색을 통해 우량 개체를 선발할 21개의 모집단을 확정했다.

□ 우량 개체 선발기준은 2019년에 국립산림과학원에서 개발한 상록성참나무류 선발기준에 후박나무의 특성을 반영하여 적용키로 했으며, 선발항목에는 생장, 적응, 개화 결실 특성이 포함되었다.

○ 이번 연구에서는 후박나무 우량 개체 선발에서 나아가 우량임분도 선발함으로써 향후 종자공급을 위한 채종림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후보 집단을 제시할 계획이다.

□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3년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난대활엽수종의 우량 개체 선발 연구를 수행하여 상록성참나무류(참가시나무, 종가시나무, 붉가시나무) 30개 집단에서 146본의 우량 개체를 선발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후박나무는 네 번째 연구 대상이다.

□ 국립산림과학원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지구온난화 대응을 위해서는 난대수종의 육성 및 활용 연구가 필요하다”라며 “앞으로 후박나무 등 난대수종의 우량 개체를 이용한 지속적 개량연구를 통해 산림자원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원천:산림청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