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Korea Scoop

한국 특종 – 인기 급상승 뉴스

무형유산 「오감(五感)으로 느끼다」 – KS

국립무형유산원

국립무형유산원, 장애인 대상 맞춤형 무형유산 체험교육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은 장애인을 위한 무형유산 체험프로그램 「오감으로 느끼다」을 9월 2일(금) 전주 은화학교(승전무)와 9월 22일(목) 전북 맹아학교(강강술래, 이리농악)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오감으로 느끼다」는 올해 새롭게 운영하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국가무형문화재를 장애 학교와 단체의 특성과 환경에 맞춰 운영하는 사업이다.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문화 취약 계층에게 맞춤형 무형유산 교육체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난 7월 1일(금)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문화예술조합 섬진강 등의 중장년 장애인 41명이 국립무형유산원을 방문해 ‘사기장‧염색장‧장도장‧단청장’ 국가무형문화재 4개 종목을 경험한 바 있다. 참여자들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흙 내음과 색의 아름다움 그리고 손끝의 감각으로 완성된 작품의 멋을 한껏 만끽하였다.

9월에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먼저 ▲9월 2일(금) 은화학교 체육관에서는 북을 울리며 동서남북으로 춤사위를 맞추어 가는 ‘승전무’ 북춤 체험이 진행된다. ‘승전무’는 경남 통영에서 임진왜란 때, 충무공의 승전을 기원하고 축하하는 춤으로, 동작이 단순하면서도 힘차, 따라 하기 쉽고 청각으로 느끼는 북소리와 시각으로 인지하는 춤사위 그리고 손끝의 북채에서 느끼는 촉각을 최대화해 오감을 만족시키는 종목이다.

두 번째로 ▲9월 22일(목)은 전북 맹아학교 학생 40명이 국립무형유산원에서 ‘강강술래’와 ‘이리농악’을 체험한다. ‘강강술래’는 노래를 부르며 앞뒤 사람이 손을 잡고 원형으로 돌거나 진을 펼치며 추는 춤으로 청각과 촉각을 통해 공동체성을 경험할 수 있다. ‘이리농악’은 느림에서 빠른 장구 연주로 속도를 변주하는데, 소리가 주는 힘과 어울림을 느낄 수 있는 종목이다.

향후 「오감으로 느끼다」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장애 학교 및 단체는 전화(☎063-280-1527)로 연락하면 일정 및 프로그램에 대한 안내와 협의가 가능하다. 앞으로도 국립무형유산원은 문화 사각지대에 있는 국민도 쉽게 우리 무형유산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제공할 계획이다.

오감으로 느끼다_염색장 수어통역.jpg

< 오감으로 느끼다_염색장 수어통역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무형유산원 김영식 사무관(☎063-280-1461), 정용현 실무관(☎063-280-1527)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문화재청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Copyright © KoreaScoop.com - Design & Compiled